모하메드 자히르 샤  아프가니스탄 전 국왕이 23일  92세를 일기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별세했습니다.

자히르 샤 전 국왕은 19세 때인 1933년부터 1973년까지 40년간 아프가니스탄을 통치했으며, 그의 재위 기간은 아프간의 250년 역사상 가장 평화로운 시기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자히르 전 국왕은 통치 기간 중 헌법을 마련하고, 독립적인 의회를 창설했으며, 또 여성의 권리 신장을 주도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자히르 샤 국왕는 지난 73년 이탈리아 방문 도중 그의 사촌이 일으킨 무혈 쿠데타로 왕위를 빼앗기고 이탈리아에서 30년 가까이 머물다가 아프간전쟁 다음 해인 2002년 평범한 시민 신분으로 귀국했었습니다.


Former Afghanistan King Mohammad Zahir Shah died today (Monday) in Kabul at age
92.

The king ruled Afghanistan from 1933 until being deposed by his cousin in a bloodless
coup in 1973. He then lived in exile in Rome until he returned to Kabul in 2002, after a
U.S.-led invasion ousted Afghanistan's Taleban government in late 2001.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announced that the former king died in his residence in the presidential palace compound. Mr. Karzai's government gave the king the symbolic title "Father of the Nation."

Zahir Shah was born in Kabul in 1914 and became king when he was 19 years old.
During his 40 year rule, he gave the country a constitution, created an independent
parliament and took the lead in promoting the rights of wo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