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민병대는 납치한 한국인 23명의 석방을 위한 요구 조건 부응 시한을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탈레반 대변인이라고 자칭한 유수프 아흐마디는 통신사들에게 탈레반이 정부측 협상 대표들에게 피랍 한국인들을 석방하는 대가로 아프간 형무소에 수감중인 탈레반 반군 23명을 석방하라는 요구에 응답할 시한을 현지 시간으로 23일 저녁 7시까지 주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22일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군이나 외국군 병력이 무력을 사용해 피랍 한국인들을 석방시키려 할 경우 한국인 인질들을 모두 살해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아프간 국방부는 한국인 인질들이 납치된 곳으로 추정되는 간지성 내 7개 지역을 아프간 군과 미국 주도의 연합군이 포위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인 인질들을 석방시키기 위한 협상을 돕기 위해 한국 대표단 일행이 22일 카불에 도착했습니다.   

*****

Taleban militants in Afghanistan say they have extended a deadline for their demands to be met for the release of 23 South Korean hostages.

A purported Taleban spokesman, Yousuf Ahmadi, told news agencies that the militants are giving government negotiators until Monday evening (seven p.m. local time - 1430 UTC) to respond to a demand that 23 Taleban rebels be released from Afghan prisons.

Earlier today (Sunday), the Taleban threatened to kill its South Korean hostages if Afghan or foreign troops attempt to free them by force.

The Afghan Defense Ministry said Afghan and U.S.-led coalition troops had surrounded several areas in Ghazni province where the hostages are believed to be held.

A South Korean delegation has arrived in Kabul to assist with negotiations aimed at freeing the host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