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마이크 매코넬 국가정보국장은 미국이 테러 용의자들에 대한 심문은 계속할 것이지만 고문은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코넬 정보국장은 22일 미국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사용하는 심문기법은 고문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매코넬 국장은 미국의 특정한 심문 기법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의 국토안보보좌관인 프란시스 타운센드 씨도 22일 미국은 정보를 얻어내기 위해 고문이나 성적인 굴욕감, 개인의 종교를 격하시키는 기법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은 지난 20일 미국 중앙정보국, CIA가 억류하고 있는 알-카에다나 탈레반 단원들에 대해 고문 사용을 금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습니다.    

*****

The U.S.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says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interrogating terror suspects, but will not engage in torture.

Mike McConnell said on U.S. television today (Sunday) that the interrogation techniques used by the United States are not torture, although he would not comment on specific techniques. He did say the implied threat of torture is an effective psychological approach for getting information.

Also today, President Bush's homeland security adviser, Frances Townsend, said the United States does not use torture, sexual humiliation, or degradation of a person's religion to get information.

President Bush issued an executive order Friday that bans the use of torture against al-Qaida or Taleban members held by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The order gives what the U.S. calls "enemy combatants" the same protections that prisoners of war get from the international Geneva Conven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