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충이 등 죽은 모충의 머리에서 자라나는 버섯이 농부들을 비롯해 횡재를 바라는 많은 히말라야 사람들이 찾는 진귀한 물건이 되고 있습니다. 올해 ‘자연산 바이아그라’라고 알려진 이 희귀한 약버섯의 가격이  사상 최고를 기록하자, 일부에서는 이 약초를 놓고 무력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히말라야 부탄의 수도 팀푸를 최근 방문한 ‘미국의 소리’ 방송 기자가 전해온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송충이 등 모충에 침입해 모충을 죽이고 자라는 버섯은 과학자들에게 ‘동충하초’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부탄인들은 이 버섯을 약초로 여기고 오랫동안 민간요법에 활용해 왔습니다. 이 버섯은 또  중국인들에게는 빈혈에서부터 남성의 성기능 장애에 이르기까지 모든 병을 치유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이 버섯은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서도 인기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올해 부탄의 연례 동충하초 경매에 참여한 구매자들은 

판매인들이 부르는 값을 대부분 받아들였습니다. 올해 동충하초 가격은 지난해 대비 250%가 상승한 1kg당 9천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990년대 초  1kg당 5달러가 채 안됐던 사실을 감안할 때 이는 엄청난 가격의 상승입니다.  

동충하초 경매에 참가한 구매자 가운데 바이오 부탄 사의  관리 책임자 카르마 양좀 씨는 무역인들의 생각 때문에 동충하초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양좀씨는 올해 중국과 티벳의 수확이 좋지않아 전세계 동충하초 시장에서 공급이 줄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네팔에서 동충하초를 많이 수확할 수 있었는데 그마저 마오쩌둥 반군의 수중에 들어가 현재 부탄산 동충하초만이 공급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양좀 씨는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수확이 좋았을 경우에도 동충하초 채집은 과학이라기 보다는 예술에 가까울 정도로 어렵습니다. 부탄과 네팔, 티벳의 일부 농부와 목동들은 생업을 포기하고, 해수면 4천미터 이상의 험한 지형 위를 기어 다니면서 지면을 뚫고 나오는 이 버섯을 찾으려 하고 있습니다.

네팔은 2001년까지 동충하초 채집을 금지했었습니다. 부탄에서도 이 희귀한 버섯을 보호하기 위해 2004년까지 이와 유사한 금지규정이 있었습니다. 현재 부탄은 농부들의 부족한 수입 보충을 위해 제한된 동충하초 교역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부탄의 관리들은 해마다 부탄의 동충하초 총 공급가능 물량의 3분의 1인 약 700kg 정도가 수출된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기후의 역경에도 불구하고 동충하초를 찾아나선 많은 용감한 사람들이 빈손으로 돌아옵니다. 이 가운데 운좋은 사람들은 적게는 몇 그램 정도의 소량의 동충하초를 가지고 시장에 나옵니다. 하지만 현재 그정도로 적은 양이라도 전형적인 히말라야 거주민들에게 몇 개월간의 식량과 필수품을 제공할 만큼 동충하초는 값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

A fungus that grows out of the head of dead caterpillars has evolved into a lucrative pursuit for farmers and others seeking riches in the Himalayas. This year the elusive medicinal mushroom - known as nature's Viagra - is fetching record prices, and in some cases has led to armed clashes. VOA's Steve Herman recently went to the Bhutanese capital of Thimpu to found out why.


To scientists the fungus that invades caterpillars' bodies and kills its host is known as cordyceps sinensis.

The people of  refer to it as yarchagumba where it has long been a folk medicine. For buyers in China it is a remedy for everything from anemia to impotence. And it is rapidly becoming a popular herbal treatment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Sellers showing up at Bhutan's annual cordyceps auctions this month are finding very receptive buyers. The fungus is fetching a record price of nearly nine thousand dollars a kilogram, an increase of 250 percent from last year. In the early 1990's, it could be had for as little as five dollars a kilo.

One of the buyers at the auctions, Bio Bhutan managing director Karma Yangzom, explains what traders believe is causing the most recent price surge.

"This year in the world market the supply has gone down because the harvest was not good in China and Tibet. They were able to harvest a lot of cordyceps in Nepal but that was seized by the Maoist rebels which left only the Bhutanese cordyceps available in the world market."

Even in the best of times collecting cordyceps is more art than science. Some farmers and herders abandon their crops and animals in Bhutan, Nepal and Tibet to crawl flat on the harsh terrain more than four thousand meters above sea level, hoping to spot the fungus protruding from the soil.

Nepal banned collecting cordyceps until 2001. In Bhutan, a similar prohibition was in place until 2004 to protect the rare fungus. Now limited trade is permitted so farmers can supplement meager incomes.

With prices so high for the fungus, harvesters are willing to use violence to protect supplies. A human rights organization in Hong Kong reported that earlier this month, gunfights broke out among groups of ethnic Tibetans fighting over the right to harvest cordyceps in southwestern China.

Bhutanese exporter Karma Yangzom and other buyers, hoping to satisfy a swelling demand overseas, are not satisfied with what has been brought to this season's auctions.

"Usually the price is very much based on the quality. But this year in the auctions everything has become so crazy. In some cases, even the poor quality cordyceps is fetching very high prices because the competition is more, because the demand is high in the five auctions that we've attended not much has come into the auctions in terms of quantity. It has been very low, so everybody is competing for it."

Officials here say some 700 kilograms is exported annually - about one-third of Bhutan's estimated potential yield. But many of those hardy enough to brave the climate to search for it come up empty-handed. The lucky ones make it to the auctions, some clutching as little as a few precious grams. But even that now brings enough to provide several months of food and other necessities for a typical rural Himalayan fami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