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에서 최근 폭탄 테러 공격으로 인한 소요사태가 날로 확산되고 있으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비상사태를 선포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파키스탄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들은 정부를 겨냥해 연일  테러를 가하고 있습니다. 근본주의 무장조직은   16일 파키스탄 북부에서 정부군을 기습 공격해 군인 17명을 살해했습니다.  이에 앞서 또다른 무장조직은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자살 폭탄 공격을 감행해 주민 16명이 사망했습니다. 

파키스탄 국방부의 와히드 아쉬하드 대변인은 최근 기습 공격이 발생한 북부 와지르스탄 지역이 아프가니스탄 접경지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기습 공격의 배후에 테러 조직 알카에다와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인 탈레반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파키스탄 국방부의 아쉬하드 대변인은 이날 기습 공격 당시 정부군과 무장조직간에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 10여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는 공격을 가한 무장조직 중에서도 사망자가 다수 발생했으나 정부군이 출동했을 때는 이미 시체를 치운 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10일 정부군이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근거지인 한 회교사원을 유혈 진압한 후 급진세력의 보복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슬람 급진세력들은 이 사건이후 일제히 테러를 감행해 지금까지 사망자가 75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전역으로 번지고 있는 이번 유혈사태는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를 한층 좁히고 있습니다.

 업친데 덥친 격으로 파키스탄의 전 대법원장인  이프티카르 초우더리씨도 반정부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무샤라프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초우더리씨는 지난 수개월간  파키스탄 전국을 돌며 대통령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무샤라프 대통령은 17일 파키스탄 신문과의 회견에서 정부가  이번 사태에 단호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파키스탄 정부의 비상계획본부 자비드 이크발 체마 본부장도 정부가 이번 사태에 한치도 물러나지 않고 법과 질서를 유지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체마 본부장은 최근 발생한 일련의 테러를 사회 질서를 어지럽게 만드는 불법 사태로 규정하고 파키스탄 정부가 법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Militants in northwestern Pakistan have ambushed a security convoy and killed at least 17 soldiers - less than a day after a suicide bomber killed 16 people in Islamabad. Despite the spreading unrest, Pakistan's President General Pervez Musharraf has declined to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VOA'S Benjamin Sand reports from the Pakistani capital.

Pakistan's military spokesman, Major General Waheed Arshad, says the latest attack occurred Wednesday morning in the North Waziristan Tribal Agency, not far from the Afghan border.

The tribal area is considered a major stronghold for pro-Taleban and al-Qaida militants.

Arshad says the firefight killed 10 soldiers on the spot. He says the militants also suffered heavy casualties, but removed their dead before government forces could investigate.

A series of bomb attacks in the tribal region has killed more than a hundred people in the past week. On Tuesday, meanwhile, a bomb blast ripped through an anti-government rally in the capital, killing at least 16 people.

The surging violence follows a controversial government raid last week on a radical, pro-Taleban mosque in Islamabad. At least 75 people were killed after commandos stormed the complex and fought pitched battles with heavily armed militants inside.

The bloodshed has intensified the political pressure on Pakistan's already-embattled president, General Pervez Musharraf.

Tuesday's bombing here in Islamabad was apparently aimed at political activists waiting to hear a speech by the country's former chief justice, Iftikhar Chaudhry.

Mr. Musharraf suspended the judge on March 9. The firing has galvanized anti-government sentiment, and Chaudhry has been traveling around the country giving speeches critical of the president.

State run media reported Wednesday that the president strongly condemned the Islamabad bombing. He told newspaper editors that the government is in "direct confrontation" with extremist forces.

The head of Pakistan's crisis management office, Brigadier Javed Iqbal Cheema, told reporters Tuesday evening that the government has no intention of backing down.

"The government is doing all it can to prevent such nefarious acts by the terrorists," he said. "We expect the entire nation to extend its full cooperation to the law enforcement agencies in dealing with this threat."

Despite the rising violence, Mr. Musharraf reportedly ruled out declaring a state of emergency Wednesday. The president, who seized power in a military coup in 1999, faces national elections later this year, and he was quoted as saying the elections will be held on time.

U.S. officials say Washington will continue to back Mr. Musharraf's fight against extremist elements.

The United States recently announced plans to invest more than $750 million in health, education and economic projects in the tribal areas where much of the violence is taking pl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