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서북부 부족자치지역에서 무장분자 용의자들이 군 차량 대열에 총격을 가해 적어도 16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정보 당국자들은 북 와자리스탄에서 18일 발생한 이번 공격으로 적어도 3명의 군인이 부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보다 앞서 같은 지역에서, 군 차량 대열 근처에서 길가폭탄이 폭발해 보안 당국자 1명과 적어도 6명의 민간인이 부상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와 친 탈레반 무장세력 사이의 평화협정이 붕괴된 이후 잇단 무장분자들의 공격이 발생하고 있는 북 와자리스탄 지역에서 지난 며칠 동안 7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18일, 무장분자들의 공격 증가 때문에 비상사태를 선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Pakistani authorities say suspected militants have opened fire on a military convoy in the country's northwestern tribal region, killing at least 16 soldiers.

Intelligence officials say at least 14 other soldiers were wounded in today's (Wednesday's) attack in North Waziristan. Some of the attackers may also have been killed or wounded.

Earlier, a roadside bomb exploded near a military convoy in the same region, wounding one security official and at least six civilians.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said today that he will not impose a state of emergency in response to a recent increase in militant attacks. More than 100 people have been killed by bombs or shootings in the country's northwest this month.

Attacks have also taken place in the country's capital. Today, the death toll from a suicide attack at a crowded anti-government rally in Islamabad rose to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