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의회 내 급진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에 충성하는 의원들은 17일, 의회 불참을 끝낸다고 밝혔습니다.

30명으로 이뤄진 이들 의원들은   회교도 사원에 대한 보호 강화 요구를 의회가 수용했기 때문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달 사마라의 성스러운 시아파 사원에 2번째 폭탄 공격이 발생하자 이에 항의해 의회에서 퇴장했습니다.

미군은 17일 소요지역인 안바 지방 무장분자들에 대해 대대적인 공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작전에는 미군과 이라크 군 9천명 이상이 동원되며 이들의 재결성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됩니다.   

이와는 별도로 군 당국은 17일 바그다드 군 순찰차 옆에서 자살 차량의 폭탄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군인 3명을 포함한 1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Iraqi bloc loyal to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says it has ended a boycott of parliament.

The group today (Tuesday) said its 30 lawmakers are returning because parliament has accepted demands to better protect Muslim shrines. Bloc members began a boycott last month to protest a second bombing of a revered Shi'ite mosque in Samarra.

In combat operations today, the U.S. military announced the beginning of a major assault on insurgents in the less-traveled areas of troubled al-Anbar province. Operation Mawtini includes more than nine thousand U.S. and Iraqi troops, and aims to neutralize the insurgency to prevent it from re-establishing itself in urban areas.

In other news, military authorities say at least 10 people, including at least three Iraqi soldiers, were killed today when a suicide bomber blew up his car next to an army patrol in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