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의 평화를 위한 회의가 15일 잠시 개막됐으나 일부 대표들이 도착하지 않은데다 회의장 부근에서 박격포들이 터지자 곧 휴회에 들어갔습니다.

주최 측은 참가 예정인 대표들에게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 도착할 시간적인 여유를 더 주기 위해 이번 회의를 오는 19일까지 연기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소말리아의 압둘라히 유수프 임시 대통령은 회의장 부근에서 박격포탄들이 터질 당시 회의에 참석한 수백명의 대표들을 향해 연설하던 중이었습니다. 이번 폭탄 폭발로 인명 피해가 있었는 지의 여부는 확실치 않습니다.  

*****

A conference aimed at bringing peace to Somalia opened briefly today (Sunday), but was immediately adjourned after some delegates did not arrive and mortars exploded near the venue.

Organizers say they are postponing the meeting until Thursday to give delegates more time to arrive in the capital, Mogadishu.

Somalia's interim president, Abdullahi Yusuf, was addressing several hundred delegates at the conference when mortar shells exploded nearby. He urged them not to be afraid and said the conference will continue.

It is not clear if there were any casualties from the explosions.

On Saturday, Islamic insurgents threatened to kill anyone who attends the conference.
The country's Islamist movement (the Islamic Courts Union) is boycotting the meeting to protest the presence of Ethiopian troops in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