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군은 북부의 팔레스타인 난민촌 내에 있는 이슬람 무장세력 기지들에 포격을 가했습니다.

목격자들은 파타 알-이슬람 무장분자들이 적어도 2발의 로켓포로 응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13일, 무장분자들은 트리폴리 시 인근의 바르 엘-바레드 난민촌 외곽의 레바논 군을 향해 수 십발의 카츄샤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레바논 군이 난민촌에 대규모 포격을 가하기 시작한 지난 12일 이후 적어도 10명의 군인이 전투 중 사망했습니다.

지난 달 레바논 당국자들은 전투에서의 승리를 주장했지만, 그 이후에도 매일 교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The Lebanese army bombarded Islamic militant positions in a Palestinian refugee camp in northern Lebanon today (Saturday).

Witnesses say the Fatah al-Islam militants responded by firing at least two rockets.

On Friday, the militants fired volleys of Katyusha-type rockets at army troops outside the Nahr el-Bared amp near the city of Tripoli.

At least 10 soldiers have died in fighting since Thursday when the army began the heavy artillery barrage on the camp.

Last month, Lebanese officials claimed victory in the fighting, but daily firefights have continued since then.

More than 170 people, including more than 90 Lebanese soldiers, have been killed since the standoff began May 20th. Nearly all of the Palestinian refugees living in the camp have f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