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3일 북한 핵시설의 불능화 조치가 올해 말까지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오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에 대한 경수로 제공 문제는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진 뒤에야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3일 6자회담에 앞선 의견 조율 등 사전준비를 위해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모든 핵시설에 대한 완전한 신고가 수 개월 안에 이뤄지기 바란다"면서 "핵시설의 불능화도 올해 말까지는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북 핵 2.13 합의는 북한이 영변 등지의 핵시설을 폐쇄.봉인하는  초기단계 이후 다음 단계 조치로 모든 핵 계획을 신고하고 아울러 현존하는 모든 핵시설을 불능화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18일 부터 시작되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서는 2.13 합의의 초기단계 조치 이행에 대한 점검과 북 핵 불능화 방안에 대한 논의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이번 6자회담이 "매우 원만하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낙관론을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달 말 힐 차관보의 평양 방문 중 구체적인 조건을 제시하지 않은 채 핵포기 대가로 경수로 제공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져, 이 문제가 회담 진전에 걸림돌로 작용할지 모른다고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힐 차관보는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지고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에 복귀한 이후에야 논의가 가능하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지난 11일 오후 한미 자유무역협정 포럼 소속으로 워싱턴을 방문한 한국의 국회의원들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면담에 참석했던 열린우리당 정의용 의원과 박영선 의원이 전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특히 이들 의원들에게 "북한은 경수로 제공 논의 시점과 관련한 미국측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 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 2005년 9.19 공동성명에서 "적절한 시기에 북한에 대한 경수로 제공 문제를 논의하기로 동의한다"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밖에 자신의 지난달 말 북한 방문이 매우 건설적이었다고 설명하면서, 북한 당국이 자신의 방북을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않은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의 핵시설 폐쇄 이후에 자신의 영변 방문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2.13 합의에 따라 핵시설을 폐쇄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12일 미국의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핵 계획을 포기하는 전략적 선택을 했다고 밝히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핵 계획 목록을 신고하고 핵시설을 불능화해야 하는 2.13 합의 다음 단계에서 우리는 영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