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경찰이 지난달 영국에서 발생한 연쇄폭탄공격과 연루된 혐의로 2일 체포한 인도인 의사에 대해 법원에 구금 연장을 요청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호주 언론들은  호주경찰이 이에 따라12시간안에 인도인 의사 모하메드 하네프에 대해 석방 또는 기소를 결정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호주 일간지 ‘더 오스트레일리언’은 오늘(13일) 경찰이 하네프에 대해 테러공격과 연루됐다는 어떤 혐의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애초 하네프의 집에서 압수한 서류들을 조사하기 위해 법원에 72시간의 구금연장을 요청할 계획이었습니다.

호주 일간지는 정부 서류를 인용해 하네프의 석방은 그의 움직임과 대화들을 감시하려는 경찰당국의 노력을 손상시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Australian police have dropped a request to extend the detention of an Indian doctor, held since July second on suspicion of involvement in the foiled British bomb attacks.

The move today (Friday) means police have 12 hours to question Mohammad Haneef before releasing or charging him.

The newspaper "The Australian" says today that Australian police have found no evidence to charge Haneef. Police had originally said they would ask a Brisbane magistrate for 72 more hours to search files seized from Mohammad Haneef's home.

"The Australian" quotes government documents as saying Haneef's release would hurt police efforts to monitor his movements and communications.

Also today, Australian Prime Minister John Howard said (on local radio) he is happy with Australia's counter-terrorism laws, which enable a judge to detain suspects without charge. Mr. Howard says he sponsored the legis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