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는 12일 다음 주 수요일인 오는 18일부터 이틀 동안 베이징에서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린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베이징 현지의 온기홍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문: 중국 외교부가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을 공식 발표했죠?

답: 네. 북 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지난 3월22일 휴회로 끝난 6자회담이 4개월 만인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베이징에서 개최된다고 오늘 공식 발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오늘 오후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제6차 6자회담은 수석대표 회담 형식으로 진행된다”며 “각국이 공동 노력해서 진전을 이룰 것으로 믿는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은 3일 간의 일정으로 이뤄질 것이란 당초 예상과는 달리 이틀간만 열리는 것으로 발표됐는데요, 상황에 따라 회기가 하루 연장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회담 첫날인 18일 개막식 행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친강 대변인은 말했는데요, 지난 3월22일 끝난 제6차 1단계 회담이 휴회 형태로 마무리된 만큼, 다음주 수석대표 회의는 차수를 변경하지 않은 채 ‘휴회 후 재개’ 형식으로 열릴 예정이고, 그래서 별도의 개막식 행사도 없이 곧바로 현안에 대한 협의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이번 6자 수석대표 회담에는 6자회담 각 참가국에서 수석 및 차석 대표를 비롯한 핵심 당국자 5명 정도씩만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중국이 이번 6자 수석대표 회의를 이틀 일정으로 잡은 배경은 무엇인가요?

답: 중국이 다음주 수석대표 회의를 이틀 일정으로 당초 예상보다 짧게 정한 것은 무엇보다 회의가 심각한 합의도출을 위한 협상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지 않은 점을 감안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즉 이번 수석대표 회담이 2.13합의 초기단계 조치 이후 다음 단계를 본격 논의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현재의 상황을 점검하고 다음 단계에 대한 아이디어를 나누려는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회의 일정도 비교적 짧게 잡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 이번 회담에서는 어떤 내용들이 주로 논의될 예정인가요?

답: 넉 달 만에 다시 열릴 이번 6자 수석대표 회담의 의제와 관련해, 오늘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의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 이행 상황과 상호 관심사"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이번 회담에서,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송금문제로 지체돼온 2.13합의 초기단계 조치 이행 상황을 평가하고, 이번 주말쯤 시작될 영변 핵시설 폐쇄 상황을 점검하는 동시에, 초기단계 이후 조치인 핵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단계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울러 각국대표들은 초기조치중 하나인 핵프로그램 목록협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6자 수석대표 회담 개최와 맞물려, 실무그룹 회의도 언제 다시 열릴지 관심사인데요,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의 언급이 있었나요?

답: 5개 실무그룹 회의는 지난 3월 22일 6자회담이 휴회로 끝난 이후 아직 열리지 않았는데요,각 실무그룹 회의 문제는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오늘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서는 경제/에너지 협력, 비핵화, 동북아평화안보체제, 북미, 북일 관계정상화 등 5개 실무그룹 회의를 언제 개최할지를 협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수석대표 회담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5개 실무그룹회의를 가동하고 이달 말께 6자회담 본회담을 다시 개최하는 방안에 사전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문: 다음 주 회담 개막 직전에 북한과 미국 사이의 양자 접촉이 이뤄질 전망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는데요..

답: 네. 북한과 미국은 다음 주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 앞서 17일 양자회담을 갖고 불능화 이행계획과 핵 프로그램 신고, 북-미 관계정상화 등 문제를 포괄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두 사람은 현안인 고농축우라늄 의혹 규명 방안에 대해서도 깊이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위해, 북핵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수석대표 회담 개막 하루 전인 17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문: 중국 외교부가 6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나요?

답: 6자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는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오늘 중국 외교부 친강 대변인은 6자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중국은 당사국들이 내놓는 모든 제안에 개방적"이라며 "중국은 다른 당사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개최 시기와 장소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다음 주 열리는 수석대표 회담에서 핵폐기 초기조치 후 신속히 개최하기로 한 6자 외교장관 회담 일정도 구체적인 논의할 전망인데요,

결국 6자 외교장관 회담은, 다음 주 6자 수석대표 회담의 성과와 북한 핵시설 폐쇄 진행상황, 그리고 대북한 에너지 지원 현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