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앞으로 2년 안에 독일에서 5개의 미군 기지를 추가로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부에딘겐과 겔른하우젠에 있는 미군 기지가 2008년에 독일에 반환되고, 다름스타트와 하나우의 미군 기지가 2009년에 폐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만하임에 있는 털리 기지는 올 9월에 폐쇄될 예정입니다.

이같은 미군기지 폐쇄는 독일과 유럽 다른 지역에서  1990년대에 시작된 냉전 종식 이후 미군 감축 계획의 일환입니다.


The U.S. Defense Department says it will close five more army bases in Germany within the next two years.

The Pentagon says U.S. army facilities in Buedingen and Gelnhausen will be returned to Germany in 2008, followed by the closure of sites in Darmstadt and Hanau in 2009. Turley Barracks in Mannheim is scheduled to be closed this September.

The closures are part of a post-Cold War cutback plan in Germany and other parts of Europe that began in the 1990s.

Closing the facilities will affect about 24-hundred U.S. soldiers, 800 U.S. civilians and 700 local employe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