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주재 덴마크 대사관에 진입한 탈북자 4명이 한국으로 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덴마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덴마크 당국은 12일, 이 문제를 유엔 난민 고등판무관실, UNHCR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성 3명과 남성 1명 등 탈북자 4명은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 주재 덴마크 대사관 구내로 진입했습니다.

탈북자들의 상당수가 최근 몇 년간 한국행을 위해 베트남에 주재한 유럽과 아시아 국가의 대사관에 진입해 왔습니다.

지난 2004년 한국은 베트남에 있던 탈북자 46명을 대거 입국시켰고, 북한은 이에 강력히 반발한 바 있습니다.

*****

Danish officials say four North Koreans seeking refuge in the Danish embassy in Vietnam want to go to South Korea.

The officials said today (Thursday) they will discuss the defectors' cases with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The three women and one man entered the embassy grounds in Hanoi on Wednesday.

North Korean defectors have gone to European and Asian embassies in Vietnam in recent years hoping to win asylum in South Korea.

In 2004, South Korea airlifted more than 460 North Koreans out of Vietnam. The move infuriated Pyongyang.

North Korea has close ties with Vietnam, a fellow communist country. But, Hanoi also has a cordial relationship with South Korea, which is an important investor in Vietn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