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잉글랜드 지방에서 지난 1일 부터 모든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금지하는 법이 발효됐습니다. 그러나 금연법 시행으로 간접흡연에 의한 수많은 인명손실을 막을 수 있게 됐다는 주장과, 흡연자들의 시민적 권리를 부정하는 것에 반대하는 주장을 둘러싼 논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국의 새로운 금연법 시행은 사무실과 공장, 대중 선술집, 극장 등 모든 공공장소에 적용됩니다. 그러나 옥외와 개인의 주택에 대해서는 금연법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영국 정부와 금연 로비단체들은 금연법 시행으로 많은 사람들이 간접흡연 피해로부터 보호받는다는 점을 크게 내세우고 있습니다. 

또한 금연법 시행은 장기적으로 흡연관련 암사망을 줄이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매년 10만6천 명에 달하는 영국의 흡연 관련 질병에 의한 사망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 암연구소의 엘스페트 리 대변인은 금연법 시행이 많은 사람들을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하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흡연 관련 질병으로 인한 사망에 관한 과학적 증거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금연법 시행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이 법이 시민적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투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 투쟁은 ` 흡연을 즐기는 권리를 위한 자유기구’라는 거창한 명칭의 단체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의 시몬 클라크 대변인은 개인의 선택에 맡겨야 할 일에 정부가 간섭하는 것은 지나친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클라크 대변인은 금연법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금연법 시행이 모든 선술집과 음식점을 적용대상으로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합니다.

영국 정부의 목표는 현재 25%인 영국인의 흡연율을 금연법 시행 등의 조치로 2010까지 21%로 낮추는 것입니다. 그러나 담배가 엄연한 합법적인 상품인 이상 성인이면 흡연 여부를 스스로 결정하도록 해야지 정부가 금연을 강제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 시민적 자유 보호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논리입니다. 정부는 음주와 음식섭취 문제와 마찬가지로 흡연에 관해서도 교육과 대중홍보 등의 역할을 해야지 법으로 흡연을 금지하려 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클라크 대변인은 또 음식점 등 금연법 시행 적용대상도 정부가 강제로 결정하지 말고 해당 장소의 소유주가 금연 적용 여부를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클라크 대변인은 흡연권 옹호자들이 지금까지 로비 투쟁에서 패배했지만 앞으로도 계속 정부에 압력을 가해 법 시행이 완화되도록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국인들의 대부분은 금연법 시행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수의 완강한 반대자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펍이라고 불리우는 선술집에서의 금연을 반대합니다.

몇몇 영국인들로 부터 금연법 시행에 대한 의견을 물어봤습니다.

이 사람은 선술집이나 클럽 같은 장소의 실내에서 금연법을 적용하는 것은 옳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런 장소에서 담배를 피우고 안피우는 것은 개인적 선택인데 그 것을 법으로 정하는 것은 좋지 않은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 사람은 흡연가이지만 다른 사람 앞에서 담배를 피울 수 없게 되는 것을 개의치 않는다면서, 간접흡연이 좋지 않은 것은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그렇게 되더라도 상관없다고 말합니다.

이 여성은  선술집이나 바에 들어갔다가 머리카락에 지독한 담배냄새가 스며들지 않게 되기를 고대한다며, 금연법 시행을 반깁니다.

영국의 웨일스와 북아일랜드, 스코틀랜드 등 다른 지방에선 이미 금연법이 시행되고 있으며, 이번에 잉글랜드 지방이 금연법을 시행함으로써 영국 전체에서 금연법이 시행되게 됐습니다.  

As of July 1 it will be illegal to smoke in enclosed public places in England. The law has divided the country with those for it saying it will save thousands of passive smokers' lives. Those against it say it is a denial of smokers' civil liberties. Tendai Maphosa has more in this report for VOA from London.

The smoking ban covers all enclosed public places, including offices, factories, pubs and bars, but excludes outdoors and private homes. The government and the anti-smoking lobby view the law as protection for non-smokers from passive smoking. It is also hoped it will encourage some smokers to give up the habit.

Elspeth Lee, a spokeswoman for Cancer Research UK, said the ban should lead to a reduction of smoke-related cancer deaths in the long term.

"106,000 people a year die of smoking-related diseases, which obviously include heart disease and many other illnesses," said Lee. "We know that smoking is the greatest cause of cancer and all those deaths are entirely preventable."

"This measure is being brought in to protect people predominantly from second-hand smoke exposure. We also do know from countries that have gone smoke free that it will help some smokers to quit as well, which is a great thing," she added.

But despite the scientific evidence that smoking does kill there are those who argue that the ban is a violation of their civil liberties.

Simon Clark is the spokesman of the pro-smoking Freedom Organization for the Right to Enjoy Smoking Tobacco. Clark is a non-smoker but he is very passionate in his belief that the government is being too intrusive in what should be personal decisions.

"We are not against smoking bans as such but we are against the extent of the ban which is going to include every single pub, club and restaurant in this country," said Clark.

"They want to reduce the smoking rates in this country from 25 to 21 percent by 2010 but tobacco is a perfectly legal product; adults choose to smoke and it's not for government to force them to give up; by all means government [has a] role to play educating people about the health risks of smoking in the same way they have a role to play educating people about the health risks of drinking too much alcohol or eating too much fatty foods and dairy products, but politicians these days seem to be interfering in our lives in a way that was unimaginable 20 or 30 years ago," he continued. 

Clark also argues that it should be up to the owners of the establishments where the ban is being enforced to choose whether they want them to be smoking or non-smoking areas. However, he acknowledges that the pro-smoking lobby has lost the battle but the war continues. His group intends to keep the pressure on government to amend the law.

According to polls, most English people say they are in favor of the ban, but it does have quite a few opponents in that very English institution, the pub. Some pubgoers say it will never be the same after July 1. VOA visited a London pub and spoke to a few smokers.

"My real objection would be that I don't think it should be legislation I think that it would have been perfectly doable to have made areas within pubs or bars or clubs where people could smoke and those who didn't want to didn't have to," said one smoker. "If it is really about public health and allowing people to not be in smoke-filled environments, then equally you should allow people to be within smoke-filled environments as I clearly would prefer. The idea of legislating for lifestyle choices is not a good idea in my opinion."

"I am a smoker, but I don't mind the fact that we can't smoke in front of other people," said another smoker. "I look at the civil liberties of my fellow people in the pub. Passive smoking is an obvious fact, so I don't mind the fact that we can't smoke in front of them anymore."

A female friend of his who does not smoke said while she has sympathy for her smoking friends, she welcomes the new law.

"I am looking forward to the fact that I can walk into pub or bar and not really have my clothes and hair stinking of smoke at the end of the night so I have to say it's a bonus for non-smokers," she said.

So on July 1 no smoking signs will go up in England, just like they have already in Wales, Northern Ireland and Scotland, the other countries that make up the United Kingd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