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제리 당국은 수도 알제 동쪽의 군 막사에서 한 자살트럭폭탄 테러범이 폭탄을 터뜨려 10명의 군인이 사망하고, 35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범인은 11일 치안이 불안한 카빌리지역의 라크다리아 마을의 군 막사에서 냉동트럭을 폭파시켰습니다.

이번 공격은 아프리카대륙의 최대 스포츠 행사인  ‘전 아프리카 경기대회’ 개막 몇시간 전에 일어났습니다. 알제와 다른 두 도시가 이 행사를 주관하고 있습니다.

알-자지라 텔레비전방송은 알-카에다 북아프리카 지부가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

Algerian authorities say a suicide truck bomber has killed 10 soldiers and wounded about 35 others at a military barracks east of the capital, Algiers.

The bomber blew up a refrigerated truck today (Wednesday) in Lakhdaria, a village in the restive Kabylie region.

The attack occurred just hours before the start of the All Africa Games, one of the continent's largest sporting events. Algiers and two towns in Kabylie are hosting the games.

Al-Jazeera television reports al-Qaida's North African branch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ombing.

The al-Qaida Organization in the Islamic Maghreb (formerly known as the Salafist Group for Preaching and Combat)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previous attacks in Algeria, including two car bombings in April which killed 33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