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수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레바논 북부의 난민촌을 떠나고 있습니다. 이로써 레바논 군이 난민촌에 은신한 이슬람 무장분자들에 대한 공격을 재개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일부 난민들이 11일 트리폴리 시 인근의 나르 알-바레드 난민촌을 떠났습니다.

레바논 군은 지난 5월20일 이후 난민촌 내부의 파타 알-이슬람 무장분자들과 싸우고 있습니다. 약 3만 1천에 달하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이제 거의 모두 난민촌을 떠났습니다.

그동안 양측간의 교전으로 170명 이상 사망했습니다.


Dozens of Palestinian refugees are leaving a refugee camp in northern Lebanon, clearing the way for a possible renewed army assault on Islamic militants in the camp.

Some of the last remaining refugees in the Nahr al-Bared camp near the city of Tripoli left the camp today (Wednesday).

The Lebanese army has been battling Fatah al-Islam militants inside the camp since May 20th. Almost all of the 31-thousand Palestinian refugees have now left the camp.

More than 170 people have been killed in the fighting. A sniper killed a Lebanese soldier Tuesday.

The army says it has seized all the militants' positions on the outskirts of the camp and is poised for a final assault on the remaining militants in the cam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