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야당 지도자들은 9일 런던에서 회의를 갖고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그가 극단주의자들과의 싸움에서 무능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야당 지도자들은 무샤라프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반체제 인사들을 억압하며, 극단주의 단체들이 활개치도록 방치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는 이슬라마바드 붉은 사원의 대치는 파키스탄에서 자라나도록 내버려 둔 종교적 극단주의의 하나의 가시적인 결과라고 지적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9일 영국 라디오에서 붉은 사원 지도자 압둘 라시드 가지는 파키스탄 정부의 소관 장관에 의해 임명된 인물이라고 밝히고, 무샤라프 대통령이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Pakistani opposition leaders meeting in London have called on President Pervez Musharraf to step down, saying he has been ineffective in fighting extremism.

Opposition groups accuse General Musharraf of destroying democracy, suppressing dissent and allowing extremist groups to flourish.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who attended the meeting, says the standoff at the Red Mosque in Islamabad is a visible result of the religious extremism that has been allowed to grow in the country.

Ms. Bhutto told British radio today (Monday) that the leader of the mosque was appointed by Pakistan's minister of government affairs. She called on Mr. Musharraf to hold his government accountable.

Opposition leaders convened the London meeting to form a united front against the Pakistani leader, in an effort to force him from power or to block his possible bid for re-election later this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