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미국의 보잉사가 8일 기존 항공기 보다 20% 이상 연비를 개선한 차세대 여객기 `787 드림라이너`를 첫 공개할 예정입니다.

보잉은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 본사에서 전 세계 주요 VIP와 언론 등 1만5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787 공개행사를 열 예정입니다.

보잉은 이 항공기는 기존 알루미늄을 대체하는 복합소재를 50% 사용해 자동차보다도 연비가 우수하다고 밝혔습니다.

보잉 사측은 이미 46개 이상의 기업들로부터 677대의 주문을 받은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
Boeing is set today (Sunday) to unveil its new 787 Dreamliner, the first commercial jet made mostly of lighter, energy-saving carbon fiber deposits.

The new airplane's lighter weight will help save about 20 percent on fuel costs, making it more efficient to fly than models made by its competitors.

Boeing, which is in competition with the European-made Airbus, already has 677 orders for the new plane from at least 46 companies. That large number of orders made the Dreamliner Boeing's most successful new model ever.

The new jetliner will be unveiled in the (western U.S. state of) Washington before an expected crowd of 15-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