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브라운 영국총리는 유럽내에 알려지거나 의심되는 테러리스트들의 명단 등록 제도를 실시하기를 원하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8일 영국 스카이 뉴스와의 회견에서 한 나라의 테러리스트 모집에 관한 정보가 다른 나라와도 공유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운 총리의 이같은 언급은 알란 웨스트 영국 신임 안보부 장관이 영국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과 15년에 걸친 투쟁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한 직후 나온 것입니다. 웨스트 장관은 영국인들에게 의심스러운 활동을 당국에 신고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국 당국은 7일 6월말 런던과 글래스고 차량폭탄테러 미수 사건을 음모한 혐의로 이라크 출신 의사, 빌랄 압둘라 씨를 기소했습니다.

2번째 용의자는 폭발물이 가득한 차량을 글래스고 공항  정문에 돌진하면서 입은 심각한 화상 때문에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says he wants a European registry of known and suspected terrorists so that information can be shared internationally.

Mr. Brown told British television (Sky News) today (Sunday) that information about terrorist recruitment in one country should be readily available to other governments.

The prime minister's comments came as Britain's new security minister Alan West warned that Britain faces a 15-year battle against Islamist extremism. In published comments, West also urged Britons to inform authorities about suspicious activities.

Saturday, British authorities charged an Iraqi doctor (Bilal Abdulla) with conspiracy to cause explosions, in connection with last month's alleged plot to set off car bombs in London and the Scottish city of Glasgow.

A second suspect remains hospitalized with severe burns incurred when the accused bombers rammed a vehicle packed with fuel containers into the Glasgow's airport's main entr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