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영국의 런던과 글래스고에서 발생한 연쇄폭탄테러 시도와 관련해 기소된 이라크인 의사 1명이 오늘(7일)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경찰은 앞서 27살의 이라크인 의사 비랄 압둘라를 폭파 음모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압둘라는 지난달 30일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 공항으로 폭탄을 실은 지프 차량을 몰고 돌진한 후 구금된 남성 2명가운데 한 명입니다. 

실패로 돌아간 테러 시도와 관련해 영국경찰은 압둘라를 포함 8명을 체포. 구금했습니다.

압둘라가 법정에 나타난 7일은 공교롭게도 런던테러 2주년 기념일과 일치했습니다.  2005년 7월 7일  4명의 자살폭탄테러범들이 런던의 지하철과 버스 등에서 테러공격을 감행해 52명이 숨지고 7백명 이상이 다친 바 있습니다.  

*****


An Iraqi doctor charged in connection with last week's failed car bombs in London and Glasgow appeared in a London court today (Saturday).

Police charged 27-year-old Bilal Abdullah Friday with conspiring to cause explosions. Abdullah is one of two men who drove a blazing Jeep into the terminal at Glasgow Airport and was detained at the scene. He is among eight Muslim medical workers arrested after the attacks.

Abdullah's court appearance coincides with the second anniversary of the July seventh, 2005, suicide attacks on the London transit system that killed 52 people along with four suicide bombers, and wounded more than 700 people.

Authorities are planning several commemorations, including a flower-laying ceremony at King's Cross underground station at 8:50 a.m. - the time of the first explo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