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현재 붉은 사원에 포위돼 있는 반군들에게 항복하지 않으면 죽임을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정부군과 도전적인 회교 성직자인 압둘 라시드 가지는 19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유혈충돌 끝에 붉은 사원에 포위돼 엿새째 정부군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가지는 무조건 항복하라는 정부의 요구를 거부하고 그와 그의 추종자들이 순교할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현재의 대치상태를 끝내기 위한 조건으로 자신들이 무사히 이슬라마바드를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는 가지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관계자들은 현재 사원 안에는 부녀자와 어린이 등 천여명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의 타리크 아짐 공보장관은 사원 안에는 50명 내지 60명 정도의 무장세력이 점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Pakistan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urged rebels at a besieged Islamabad mosque to surrender or risk being killed.

Government troops and a defiant Islamic cleric are in the sixth day of a standoff at the Red Mosque (Lal Masjid) in a bloody siege that has left more than 19 people dead.

Mosque cleric Abdul Rashid Ghazi has refused government demands for an unconditional surrender, vowing that he and his followers would rather die as martyrs.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has rejected Ghazi's demand for safe passage out of Islamabad in exchange for an end to the standoff.

Officials say up to a thousand people are inside the mosque including women and children.

State minister of information Tariq Azim says between 50 and 60 militants have taken over inside. He says the militants have threatened to shoot at anyone attempting to flee.

Azim says the government still hopes to avoid a potentially bloody raid on the mosque it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