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경찰에 포위된 ‘붉은사원’의 최고 성직자는 정부의 항복조건을 받아들이기 보다는 차라리 죽음을 선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압둘 라시드 가지는 6일 한 텔레비전 방송과의 회견에서 아직도 사원에 남아있는 수백명의 추종자들이 순교할 것이며 투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3일 째 붉은 사원을 포위하고 있는 파키스탄 경찰은 사원 내부에 있는 추종자들에게 무조건적인 항복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1천1백명이 사원을 빠져나왔지만 아직도 수백명의 가지 추종자들이 사원과 부근 회교학교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The top cleric at a radical mosque under siege by Pakistani troops in the capital of Islamabad says he would rather die than accept government surrender terms.

Abdul Rashid Ghazi, the senior cleric at the Red Mosque (Lal Masjid), said today (Friday) hundreds of followers still inside the mosque will - in his words - "be martyred, but we will not surrender."

The defiant Ghazi made his comments in a television interview as more gunshots and explosions were heard at the mosque on the third day of the government siege.

The Pakistani government has demanded unconditional surrender of those still in the mosque. The government rejected an offer of surrender with some conditions attached.

Hundreds of Ghazi's followers are still believed to be inside the mosque and an adjacent school. At least 11-hundred people - mostly students - have already fled the comp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