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 지도자들은 호주가 이라크전쟁에 개입한 이유는 석유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는 브랜단 넬슨 국방장관의 언급을 일축했습니다.

알렉산더 다우너 외무장관과 피터 카스텔로 재무장관은 6일 별도로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호주는 테러와 싸우고 사담 후세인의 독재정권을 종식하기 위해 미국 주도의 이라크 전쟁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브랜단 넬슨 국방장관은 5일 인도네시아 방문 중 기자들에게 중동에서의 “자원 확보”가 호주의 우선순위라고 밝힌바 있습니다.

호주 제 1 야당인 노동당 당수 케빈 루드 의원은 이라크전쟁 문제에 대해 호주 지도자들의 의견이 분열돼 있으며, 호주의 국가 안보정책은 정부 내 혼란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Australian leaders are dismissing a statement by the country's defense minister that Australia went to war in Iraq to secure its oil supply.

Foreign Minister Alexander Downer and Treasurer Peter Costello appeared separately on television today (Friday) to say Australia joined the U.S.-led war to fight terrorism and end the dictatorship of Saddam Hussein.

On Thursday, Defense Minister Brendan Nelson told reporters during a visit to Jakarta, Indonesia that maintaining "resource security" in the Middle East is a priority for Australia. He also said the main reason Australian troops are still in the region is to ensure the humanitarian crisis there does not worsen.

Opposition Labor party leader Kevin Rudd says Australian leaders are divided over the war, and that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policy reflects a government in disarr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