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는 중국의 빠른 군사력 확대가 지역안정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존 하워드 호주 총리는 5일 발표한 국가안보관련 보고서에서 중국의 군대현대화의 “속도와 범위”는 오해와 불안정을 불러일을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특히 반위성무기와 같은 파괴력을 지닌 무기개발이 우려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1월 사전 발표없이 반위성 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해 미국내에서는 중국의 군사적 야망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중국은 또 올해 국방예산을 지난해 보다18% 정도 늘렸다고 3월에 발표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아시아태평양 전지역의 이익을 위해 조심스럽게 다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Australia says China's rapid military expansion could pose a threat to stability in the region.

A report on national security, released today (Thursday) by Australian Prime Minister John Howard says the "pace and scope" of China's military modernization, could create misunderstandings and instability.

The report singles out development of disruptive capabilities such as anti-satellite weapons as a concern. In January, China carried out an unannounced anti-satellite missile test, raising concerns in the United States about Chinese military ambitions.

In March, China announced it was boosting its military budget by nearly 18 percent.

The report says the U.S.-China relationship must be managed carefully for the good of the entire Asia-Pacific region.

Australia's Defense Minister Brendan Nelson is slated to visit China soon.

China's Foreign Ministry responded to the release of the report today repeating its often stated position that it will pursue peaceful development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