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부는 남북한이 오는 7월 10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군사 실무회담을 개최해 남북한간 서해상 충돌방지 대책등을 논의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해군은 최근 한국 선박이 서해상의  경계를 넘어 북한측 수역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경고한 바 있습니다.

서해 북방한계선 문제는 남북한사이의 끊임없는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한국전쟁이후 유엔이 설정한 서해 북방한계선을 인정하려 들지 않고  있습니다.

*****

South Korea's Defense Ministry says North and South Korea will hold working-level military talks next week to discuss tensions along their disputed sea border.

Officials say the meeting will be held July 10th at the border village of Panmunjom.

North Korea's navy has issued warnings in recent months for South Korean warships to stop crossing the border in the Yellow Sea. South Korea denies the ships are entering North Korean waters.

The border dispute has been a constant source of conflict on the divided peninsula. The North refuses to recognize the Northern Limit Line, the de-facto sea border drawn up by the United Nations at the end of the 1950-1953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