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2일 미국 중앙정보국(CIA) 비밀요원 신분노출 사건과 관련해 거짓증언을 한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루이스 리비 전 부통령 비서실장의 징역형을 면제한 가운데 하원 법사위원회가 이와 관련해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민주당 중진이자 하원 법사위원회 위원장인 존 커니어스 하원의원은 법사위원회가 다음주중,  부시 대통령의  리비 전 비서실장에 대한  부분 사면에 관해 청문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서 리비 전 비서실장에게 선고됐던 30개월의 징역형을 대통령 특권에 따라  면제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성명에서 판사의 판결을 존중하지만 형량이 과도하다는 결론을 내려 스스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fallout over President Bush's decision to commute the sentence of a former White House aide continues, as an influential congressional lawmaker is making plans to hold a hearing on the issue.

Democratic Representative John Conyers says the House Judiciary Committee will hold a hearing next week on the possible misuse of presidential authority to grant clemency. Conyers is the chairman of the powerful panel.

Mr. Bush commuted the 30-month prison sentence of Lewis "Scooter" Libby on Monday. Libby, former chief-of-staff to Vice President Dick Cheney, was convicted in March of lying to a grand jury investigating who exposed the identity of Valerie Plame, an former undercover CIA operative. Mr. Bush called the prison sentence excessive, and has not ruled out issuing Libby a full presidential
par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