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이 이달 중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최근 잇따라 일본의 6자회담 참가를 거부하는 듯한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주목됩니다. 정주운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4일 일본 정부의 6자회담 참여를 회담의 “불안정 요인” 이라며 완곡한 거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은 `6자회담의 진전을 달가워 하지 않으면서, 2.13합의에 따르는 의무 이행을 거부하고 있다'며 `그런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하는 것은 “어느모로 보나 불안정 요인”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북한의 2.13합의 이행에 대한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정적 언급에 대해 “6자 단장회담과 6자 외무상 회의를 개최하기 위한 문제가 일정에 올라있는 때에 회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라며, 회담 성사를 바라지 않는 일본의 의도적인 “방해책동” 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이어 일본은 “지난 시기에도 납치 문제를 걸고 생떼를 쓰면서 9.19공동성명과 2.13합의 이행에 실제적인 제동을 걸고 회담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해 왔다”며, 이를  무책임하고 부당한 태도로 규정했습니다. 통신은 이 때문에  2.13합의에 따라 진행된 관계정상화를 위한 북한과 일본의 실무그룹 회담이 첫 시작부터 결렬되는 사태가 빚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에서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조선인총연합,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도 4일 일본에 대한 북한의 불편한 심기를 보여주는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일본 정부가 최근 도쿄 소재 조총련 중앙본부의 건물과 토지에 대해 압류 조치를 내린 데 대해, `주권침해 행위’라며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지난 1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밝힌 바 있습니다.

조선신보는 이같은 외무성 성명과 관련해 “성명 발표 시기를 감안할 때 북한의 입장은 단순한 엄포가 아닐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문은 또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신조 정권이 권력유지를 위해 반총련 소동을 고조시킬 경우 북한과 일본의 대결은 극한으로 치닫을 것이고, 6자회담이 열려도 실질적인 대화가 이뤄지기 보다는 분쟁이 터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한 “6자회담장에서 일본의 주권침해 행위를 문제 삼고 그 책임을 추궁할지도 모른다”고 조선신보는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과 일본의 이같은 대립에도 불구하고 2.13합의 이행의 진전 흐름이 되돌아 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조선신보는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6자회담에서 가장 끝자리만 차지하고 있을 뿐 사태진전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이 처음부터 주어져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주장입니다.

이같은 보도는 일본에 대한 북한측의 강한 불쾌감에도 불구하고 이 때문에 6자회담 참석을 거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