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러시아는 전략핵무기 보유고를 추가  감축하고 핵무기 확산을 제한하기 위한 단계조치들을 취하기로 3일 합의했습니다. 이같은 발표는 부시 대통령과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 1일과 2일,  메인주 케네벙크포트에 있는 부시 집안 별장에서 회동한 뒤를 이어 나왔습니다.  

군축지지자들은 미국과 러시아 정부  모두를 향해 군축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나온 공동성명은  미국과 러시아가 핵확산 금지 노력에 주력하고 있고 국가안보상의 필요와 동맹국가들과의 공약에 부응해,  가능한 최소한도의 수준으로 자국의 공격용 전략  핵군비를 감축할 의도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 1991년, 구 쏘련의 붕괴직전, 전략 핵군비  감축조약, 약칭 스타트를 통해  각기 자체 핵탄두를  6천기로 제한하기로 합의했고 이는 오는 2009년에 시한이 만료됩니다. 

부시대통령과 푸틴대통령사이에 지난 2002년 모스코바에서 타결된 합의는 양측이 추가감축을 통해 탄두의 수를 2200기 미만으로 제한하도록 정했지만 세부적인 사항이 미흡했고 따라서  준수노력또한 부진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무장관과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외무장관은 지난주말  케네벙크포트 별장에서  정상들간의 회동에 겻들여  군축현안들을 논의하고 양측이 대통령의 훈령에 따라 조기성과를 기대하면서 ‘스타트조약’ 이후의  현안들을 계속 논의할 준비태세로 있다고 공동성명에서  밝혔습니다.

미국 핵확산금지 담당 로버트 죠세프특사는 미국무부에서 3일 러시아의 세르게이 키슬리야크외무차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스타트’ 이후의  새로운 형태의 합의를 이루기 위한 회담이 현재 진행중이라고 밝히고 그러나 아직은 시작단계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타트를 대체할 조약에 관해 논의가 진행중이고 양국모두 투명성과 신뢰구축방안들을 원하고 있다면서  죠세프특사는 상호간의 자료교환과 현장방문을 포함하는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시대통령과 푸틴대통령이 역시 3일에 발표한 선언문은 양국정부가  핵에너지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할 결의로 있고   핵무기확산을 제한하는 동시에 개발도상국들과도 핵에너지 개발 기술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러시아정상들은 세계적으로 에너지의 폭발적인 수요를 감안할때, 핵능력의 확장은 불가피하다고 말하면서도 이는 국제사회 핵확산 금지규정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부시대통령은 이란의 논난을 빚고 있는 자체 핵계획을 둘러싸고 이란에 대해 양국이  한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는데 푸틴대통령과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란을 비롯해 다른 잠재적  핵 보유국가들을 위해 핵연료를 공급하고 재처리하기 위한 시설의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핵연료가 핵무기목적으로 전환되지 못하도록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키슬리야크 러시아외무차관은 거의 완공 단계에 있는 이란의 페르샤만연안  부세르  핵발전소에 관한 러시아의 협력을 옹호하고 러시아는 부세르발전소를 위한 연료를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만약 이란이 보다 폭넓은 핵계획을 원한다면 이는 그러한 의견조율을 근거로 해야 할것이라고 키슬리야크차관은 강조했습니다.

부세르핵발전소는 완공될것이고 국제 원자력기구, IAEA의무요건과 안전합의기준에 전적으로 부합된다고 키슬리야크차관은 말했습니다.  부세르 핵발전소에 관한 조율노력은 자체 핵에너지를 개발하기 위한 수단과 방법을 위해 이란이 어떤 조언을 받아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훌륭한 사례라는 것입니다.

키슬리야크차관은 부세르발전을 가리켜 모든 당사측에 유리한 경우라고 말하고,  부세르발전소가 2개월안에 완공되고 연료충전또한 완료될것이라는 이번주 이란측주장은 지나치게 낙관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부시행정부는 한때 부세르 핵발전에 대한 연료공급을 러시아측이 전담하는 계획을 지지했었지만, 최근에는   러시아에 대해  이란과의 핵협력을 완전 중단할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란은 자체 핵계획이 전적으로 평화적인 목적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 맹방들은 이란이 비밀리에 핵무기 개발 계획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vowed Tuesday to pursue further cuts in their strategic nuclear arsenals and to take new steps to limit weapons proliferation. The announcement was a follow-on to the talks between President Bush an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unday and Monday in Kennebunkport, Maine.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Arms control advocates have been critical of the administrations of both Presidents Bush and Putin for allegedly neglecting arms control.

But a joint statement here said the two powers are fully committed to non-proliferation, and intend to reduce their offensive strategic nuclear arsenals "to the lowest possible level" consistent with national security needs and alliance commitments.

The last strategic nuclear arms reduction, or START, treaty between Washington and Moscow, reached in 1991 at the end of the Soviet era and limiting the two sides to six thousand deployed warheads, expires in 2009

A Bush-Putin agreement in Moscow in 2002 commits the two sides to deeper cuts, to no more than 2,200 warheads each, but the deal lacked specifics and compliance has lagged.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and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discussed arms issues on the sidelines of the Kennebunkport meetings. They said in the joint statement the sides are ready - upon instructions from the two presidents - to continue talks on a post-START accord "with a view toward early results."

At a press appearance here with Russian Deputy Foreign Minister Sergei Kislyak, U.S. Nuclear Non-Proliferation envoy Robert Joseph said talks on the shape of a post-START arms accord are under way but only at an early stage:

"We haven't come to agreement on what will replace START but we are in the process of talking about that. We both want transparency, we both want confidence building measures. We have talked about measures that would involve data exchanges and site visits," Joseph said.  "We have, I think, a way to go in terms of our discussion but we are actively working that.

A declaration by Presidents Bush and Putin, also released Tuesday, said the two governments are determined to expand nuclear energy cooperation, and to make such technology available to developing countries, while still limiting the spread of nuclear weapons.

They said expansion of nuclear power  around the world is inevitable given the soaring demand for energy, but that it should be conducted in a way that strengthens the international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President Bush said Monday he and Mr. Putin agreed on the need to send a "common message" to Iran over its disputed nuclear program. Russia has proposed setting up a center to furnish and reprocess nuclear fuel for Iran and other potential nuclear states to prevent diversion of such material for weapons purposes.

In that regard, Deputy Foreign Minister Kislyak defended Moscow's cooperation with Iran on its nearly-completed Bushehr power plant on the Persian Gulf. He said Russia will control fuel for the Bushehr plant, and said if Iran wants a broader nuclear program it should be based on that arrangement:

"Bushehr is going to be continued. It's going to be built. It's fully compliant with all the requirements of the IAEA," Kislyak said. "It's fully under the safeguards agreements. And I would say that the arrangement around Bushehr is an example of what Iran would be well-advised to choose as a method and way of developing its nuclear energy."

Kislyak called the Bushehr plan a win-win proposition for all those concerned. He also dismissed as overly ambitious an Iranian claim this week that the plant will be completed and fueled within two months.

Though it once supported the Russian take-back plan for the Bushehr plant's fuel supply, the Bush administration has more recently urged Russia to halt nuclear cooperation with Iran altogether.

Iran insists its nuclear program is entirely peaceful, but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allies believe it has a covert weapons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