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은 30일, 워싱턴에서 최종 타결된 한-미 자유무역, FTA협정에 서명합니다.

 한국과 미국 통상대표들은 29일, 노동과 환경기준에 관한 미국측의 새로운 요청을 반영하는 최종 수정을 마무리 짓고 협정에 서명하기로 합의했습니다.

 1993년 북미자유무역,NAFTA 협정이후 최대 규모인 한-미 FTA 협정은 두 나라 의회의 비준을 거처야 하는데 미국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하는 의회에서 미국의 경쟁력 약화 등을 이유로 상당한 반대의 기운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자동차 노조와 농민들이 FTA 때문에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대규모 반대시위를 벌여 왔습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re expected to sign a free trade agreement today (Saturday), in what could be Washington's biggest trade deal since the 1993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Seoul and Washington agreed Friday on final changes to their trade agreement. The pact includes new U.S. labor and environmental standards.

The free trade deal still needs approval by U.S. and South Korean lawmakers. It faces considerable opposition in U.S. Congress, mainly by majority Democratic Party lawmakers. They argue that the deal could make America less competitive.

Large protests have also been held in South Korea by automaker unions and farmers, who fear it could cause them to lose their jo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