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은 29일, 런던 시내 한 복판에서 폭발물 장치가 가득 들어있는 자동차 두 대가 발견된데 이어 시내 순찰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영국 수사관들은 폭발물 장치가 들어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스용차 두 대의 운전자들을 알아내기 위해 자동차가 발견된 지역 일대에 설치된 보안감시 카메라의 비디오들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두 대의 승용차 안에는 가솔린과 프로판 가스가 들어있는 통들과 못들이 가득 있었습니다.

 런던 경찰청의 테러대책 담당, 피터 클라크 차장은 첫 번째 발견된 승용차는 사람들로 붐비는 나이트 클럽 밖에 주차돼 있었으며 폭발이 일어났더라면 수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뻔 했다고 말했습니다.

*****
British police have increased their patrols in downtown London where two cars loaded with potentially explosive materials were found Friday.

Investigators also reviewed video from security cameras to see if they can find who drove and then abandoned the two Mercedes sedans. The cars were filled with nails and canisters of gasoline and propane.

Government officials have been holding emergency meetings to figure out how to deal with the situation.

The head of London's anti-terrorism police, Peter Clarke, said the first car bomb was found outside a crowded night club, where a blast could have resulted in many fatalities and injuries.

A second car parked illegally in the area was towed to an impound lot (near Hyde Park,) where police discovered it also contained fuel canisters and nails. Clarke said the two incidents are clearly link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