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이 30일 한미 자유무역협정 합의문에 공식 서명했습니다.

한국의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수전 슈워브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는 이날 미 의회 캐넌빌딩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 서명식을 갖고, 작년 2월부터 진행돼온 양국 정부간 협상을 마무리했습니다.

이 협정은 앞으로 한국과 미국 의회에서 비준절차를 남겨놓고 있습니다.

슈워브 미국 대표는 역사적인 한미 자유무역협정에 서명하는 ‘오늘은 한미 두 나라는 물론 세계 무역에 있어서 위대한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도 이날 협정 서명을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이 협정으로 미국의 농민들과 목축업자, 제조업자, 서비스 공급업자들이 수출을 늘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또한  하원이 이 협정을 비준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signed a free trade agreement today (Saturday) that could become Washington's biggest deal since the 1993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The free trade pact still needs final approval from U.S. and South Korean lawmakers.

U.S. Trade Representative Susan Schwab attended a signing ceremony today in Washington with South Korea's Trade Minister Kim Hyun-chong. She said today is a "great day for international trade."

President Bush also issued a statement welcoming the signing of the agreement. Mr. Bush said the deal would generate exports for U.S. farmers, ranchers, manufacturers and service suppliers. He also urged Congress to ratify the pact.

The trade deal faces considerable opposition in the U.S. Congress, mainly by majority Democratic Party lawmakers. They argue that the deal could make America less competitive.

Large protests have also been held in South Korea by automaker unions and farmers, who fear the deal will put their jobs at ris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