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적십자 위원회는 버마 군사정부가 이른바  체계적인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의  야곱 켈렌버거 총재는 29일 발표한 성명에서 버마정부는 수천명의 수감자들에게 무거운 장비를 나르고 군인들에 앞서서 지뢰밭을 통과하도록 하는 등 이들을 인간 지뢰수색기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성명은 또 버마 군부가 태국과 버마 국경 지역 주민들에게 계속되는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버마 군은 이 지역의 식량 공급을 차단하고 농부들이 논에서 경작하는 것을 불가능 하도록 만들었다고 성명은 밝혔습니다. 

버마 군부는 지난 1962년 이래 정권을 장악해 왔으며,  잔인한 인권 유린으로 전세계적인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is denouncing Burma's military government for what the committee calls widespread and systematic human rights abuses.

In a statement released today (Friday), International Red Cross President Jakob Kellenberger accused Burma of forcing thousands of detainees to work as human mine-sweepers, carrying heavy materials and walking ahead of soldiers through fields strewn with landmines.

The statement also says Burma's armed forces have committed repeated abuses against men, women and children living in communities affected by armed conflict along the Thai-Burma border. It says forces have destroyed food supplies and made it impossible for farmers to work in their fields.

Burma has been ruled by the military since 1962, and has been criticized worldwide for its human rights abuses and refusal to enact democratic re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