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29일 성명을 발표하고  하루전인 28일 바그다드 남부에서 도로변 폭탄이 폭발해 미군 5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군은 28일 바그다드 내 또 다른 도로변 폭탄 공격으로 다른 미군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29일에는 무장분자들이 바그다드 남부의 한 정유 수송관을 폭파해 정유가 쏟아져 큰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미군은 이라크 전역에서 알카에다 테러 조직에 공격을 가해 테러 용의자 3명을 사살하고 26명을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내일 열릴 예정이었던 이라크의 반미 시아파 지도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가 이끄는 행사가 취소됐습니다. 시아파 추종자들은 내일 사마라 지방에 있는 아스카리야 사원까지 행진 할 예정이었으나 사드르의 측근은 참가자들의 안전 문제때문에 이 계획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a roadside bomb has killed five U.S. soldiers in southern Baghdad.

The military says the attack Thursday also wounded seven U.S. soldiers. The military says insurgents opened fire on the soldiers' patrol after setting off the bomb.

In other developments today (Friday), insurgents bombed an oil pipeline south of Baghdad, spilling crude oil and sparking a large fire.

And the U.S. military says troops killed three suspected terrorists and detained 26 others in operations (today / Friday) across Iraq. It says the raids were against senior leaders of al-Qaida in Iraq and bombing networks.

Also, radical cleric Moqtada al-Sadr has canceled next week's march of Shi'ite followers to the Askariya shrine in Samarra.

A cleric close to Sadr (Asaad al-Nasirie) says the government was not able to ensure the security of marchers to the shrine, which was bombed for the second time earlier this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