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은 28일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체결 저지를 위한 4시간 동안의 부분 파업을 벌였습니다. 29일에는 6시간 동안의 파업이 예정돼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4월에 한미 FTA협정을 타결했고, 오는 30일에 두 나라 대통령이  이 협정에 서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 후 이 협정은 두 나라 의회의 비준을 받아야 합니다.  

한국과 미국 정부는 한미 FTA가 두 나라의 교역을 증진시킬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많은 한국의 근로자와 농민들은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을 우려해 한미 FTA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

Unionized workers at two major South Korean auto factories walked off their jobs in a partial strike today (Thursday) to protest a U.S. - South Korean free trade agreement.

Employees at Hyundai, South Korea's top automaker, and its affiliate Kia Motors put down their tools for four hours today. A second six-hour strike is scheduled for Friday.

The U.S. and South Korea reached the free trade deal in April and it is expected to be signed this weekend (on June 30). After that, it needs to be approved by legislatures in both countries.

If finalized, the pact could become Washington's biggest free trade deal since the 1993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Both governments say the deal will boost commerce, but many South Korean workers and farmers are against it, fearing it could cause them to lose their jo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