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28일 블레어 정부 시절 각료들을 대거 바꾸는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외무장관에 데이비드 밀리밴드 환경장관을 임명했습니다.

올해 41살인 밀리밴드 장관은 30년만에 가장 젊은 외무장관입니다. 브라운 총리는 재무장관에 측근인 엘리스테어 달링 통상산업장관을, 법무장관에는 잭 스트로우 선거운동 본부장을 임명했습니다.

스트로우 장관은 토니 블레어 전 총리 밑에서 2006년 개각 전까지 외무장관을 지냈습니다.

당시 블레어 총리는 집권 노동당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참패하자 내각을 대폭 개편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또 재키 스미스 노동당 원내총무를 내무장관에 임명해 영국 최초의 여성 내무장관이 탄생했습니다. 한편, 데스 브라운 국방장관은 유임됐습니다.

*****

Britain's new Prime Minister, Gordon Brown, has unveiled his cabinet replacing many of the ministers who served under his predecessor Tony Blair.

Mr. Brown named David Miliband as foreign secretary. Miliband pledged to listen as well as lead as he takes on the new job. At 41, he is the youngest person to hold the post in three decades.

Mr. Brown also tapped another close ally, Alistair Darling, as finance minister. Financial analysts say they do not expect major changes in British fiscal policy under Darling, who is described by analysts as a solid choice for the post.

Mr. Brown named his campaign manager, Jack Straw, justice secretary. Straw served as foreign secretary in the Blair cabinet, until a cabinet reshuffle in 2006, triggered by heavy Labor Party losses in local elections.

He also tapped Jacqui Smith as Britain's first female home secretary, and retained Des Browne at the Defense Mini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