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자국의 핵계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이란에 초청했다고 IAEA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IAEA는 오늘(25일) 이란의 알리 라리자니 핵협상 대표가 24일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과의 회담중 사찰단 초청을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IAEA는 가능한 빠른 시일안에 사찰단을 이란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라리자니 대표와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앞서 라리자니 대표가 유럽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정책 대표를 만나 이란 핵계획에 관해 논의한지 하룻만에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났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현재 이란의 농축우라늄 활동 중단 거부와 관련해 추가 제재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
U.N. nuclear agency officials say Iran has invited inspectors to visit Tehran to resolve issues over Iran's nuclear progra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said today (Monday) Iran's chief nuclear negotiator, Ali Larijani, issued the invitation Sunday during talks with agency chief Mohamad ElBaradei.

The IAEA says it plans to send a team to Iran as soon as possible.

ElBaradei and Larijani met in Vienna one day after the Iranian negotiator discussed Tehran's nuclear program with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are discussing additional sanctions against Iran for its refusal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a process that can be used to build nuclear weapons.

The Council has already imposed two rounds of limited sanctions on Ir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