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DC법원은 25일 한인 세탁업자에 대한 5,400만달러 배상 소송사건에서 한인 세탁업주에게 승소판결을 내렸습니다.

국제적 관심을 모은 이번 ‘바지 분실 소송’사건에서 워싱턴 DC 상급법원의 주디스 바트노프 판사는 한인 세탁업주 정진남 씨등이 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판시했습니다.

자신의 바지 분실을 이유로 거액의 배상소송을 제기한 로이 피어슨 워싱턴 행정판사는 한인 세탁업주가 소비자 만족 보장이라는 간판을 내걸었다는 이유로 소비자 보호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세탁업주 정진남 씨는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세탁소 앞에 ‘고객만족 보장’이라는 말을 써붙였는데, 이것이 소송의 빌미가 됐습니다. 

지난 2년여동안 미국과 한국에서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이번 소송사건 판결에서  바트노프 판사는 이 소송이 비현실적인 것이라고 판시하고, 원고 피어슨은 세탁소측으로부터 아무 것도 보상받을 수 없고, 세탁업주 정진남 씨등에게 소송과 관련한 행정비용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판결 후 정진남 씨는 통역을 통해 이번 판결에 기쁘다고 밝혔지만, 2년 동안의 소송으로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었으며, 또 사업에 많은 지장을 받았다고 토로했습니다.

*****

A man in Washington has lost a massive 54-million dollar lawsuit over a missing pair of trousers.

Roy Pearson, an administrative law judge, had filed the claim against a dry cleaning shop that allegedly lost a pair of his pants. The shop had posted a sign saying customer satisfaction was guaranteed, prompting Pearson's lawsuit.

After two years of legal wrangling, a different judge in Washington, D.C. ruled that the lawsuit was unreasonable. He ordered Pearson to pay court costs for the dry cleaners.

The dry cleaning shop is run by Korean immigrants, so the lawsuit attracted wide-spread news coverage both i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fter the verdict, dry cleaners Jin and Soo Chung said through an interpreter they are very happy with the verdict. They also said the two-year long case has been very difficult on them personally and that their business had suffe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