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오늘(25일) 4 건의 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33명이 숨지고 많은 사람들이 다쳤다고 이라크 당국이 밝혔습니다.

북부도시 바이지에서는 자살폭탄테러범이 연료탱크트럭을 운전하고 경찰본부로 돌진해 적어도 15명이 사망했습니다.

바그다드 남부의 시아파 다수 거주도시인 힐라에서는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공격이 발생해 8명이 숨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바그다드에서는 자살폭탄테러범이 인파가 붐비는 한 호텔 로비에서   폭탄을 터트려 적어도 9명이 사망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국 연합군은 이라크 중부지역에서 테러조직 알 카에다 지도부 등 저항세력을 겨냥한 소탕작전을 펼쳐 테러 용의자 43명을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four bomb attacks across the country today (Monday) killed at least 33 people and wounded many others.

In the deadliest attack, a suicide bomber driving a fuel tanker killed 15 people at police headquarters in the northern city of Baiji.

Earlier, a suicide car bomber killed eight people in an attack on the governor's offices in Hillah, a predominantly Shi'ite city, south of Baghdad.

And in the capital, a suicide bomber killed nine people when he set off his explosives in a crowded hotel lobby. One prominent tribal leader was killed in the blast.

Another bomb attack killed one person in the northern city of Mosul.

Also today (Monday), the U.S. military said coalition forces detained 43 suspected terrorists during operations in central Iraq. The military also said a U.S. soldier was killed in an attack today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