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고등법원의 전범재판에서 이라크 사담 후세인 정권의 이라크 쿠르드족 집단학살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알리 핫산 알-마지드에게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이미 처형된 전 이라크 독재자 사담 후세인의 사촌인 알-마지드는 1988년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도시 할라브자에서 쿠르드족 민간인들을 독가스로 집단살해한 안팔 작전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져 케미칼 알리라는 악명으로 불리어 왔습니다. 

파키스탄 고등법원은 또 구 이라크군의 작전참모차장이었던 라쉬드 모하메드와 전 국방장관  술탄 하심 아흐마드 알-타이 등 두 피고에게도 사형을 선고했으며 전 고위 정보관계관 두 명에겐 종신형을 선고했습니다.

*****

Iraq's High Tribunal has sentenced Saddam Hussein's cousin, known as "Chemical Ali," to death by hanging for his role in the 1980s scorched-earth campaign against Kurds.

Ali Hassan al-Majid was nicknamed "Chemical Ali" because of his responsibility for a poison gas attack on the Kurdish town of Halabja in 1988.

The court also handed down the death penalty for two other defendants, the former deputy director of operations for the Iraqi armed forces, Rashid Mohammed, and former Defense Minister Sultan Hashim Ahmad al-Tai.

Two former intelligence officials (Farhan Mutlaq Saleh, Sabir al-Douri) were given life in prison.

The court dropped charges against a former governor of the northern city of Mosul (, Taher al-Ani,) for lack of evi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