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병사 1명이 바그다드에서 저항세력과 교전중 숨져 미군 사망자수가 지난 12일 이후 적어도 15명으로 늘었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당국은 오늘(22일) 짧은 내용의 성명에서 미군이 21일 바그다드 남서부 지역에서 저항세력 소탕작전을 수행하던중 병사 1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21일 이라크 주둔 미군이 과거 활동하지 않은 새로운 지역에 투입되면서 보다  치열한   전투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다드에서는 21일 저항세력이 미군을 겨냥해 도로변에 설치한 폭탄이 폭발하면서 미군 5명과 민간인 3명, 이라크 통역인 1명이 사망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a U.S. soldier has been killed during fighting in Baghdad, raising the American death toll to at least 15 since Tuesday.

In a brief statement today (Friday) the military says the soldier was killed Thursday during combat operations in the southwestern section of the capital.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ys American forces face more tough fighting in Iraq as they go into areas they have not been for some time.

In the deadliest attack against U.S. forces Thursday, a roadside bomb blast in Baghdad killed five U.S. soldiers, three Iraqi civilians, and one Iraqi interpreter.

Also on Thursday, U.S. and Iraqi forces launched three raids in Baghdad against networks behind roadside bomb attacks. A military statement says 18 suspected militants were detained and weapons were confis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