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에서 서열 2위인 레이먼드 오디에르노 중장은 미국이 내년 초까지 전투병력을 감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디에르노 중장은 22일 바그다드 외곽의 그의 사령부에서 기자들에게 자신은 내년 초 2-4개월 안에 이라크 군이 상당부분 자체 안보 부담을 떠맡을 태세를 갖추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오디에르노 사령관은 앞으로 내년까지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앞으로 최종적인 결정은 데이빗 페트레이어스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과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부시 대통령에 의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A senior U.S. military commander in Iraq says there is potential for the U.S. to reduce its combat forces there by early next year.

Speaking to reporters today (Friday) from his headquarters outside Baghdad, Lieutenant General Raymond Odierno says that he believes it is possible that Iraqi forces may be ready to take on a larger portion of their own security within the first three or four months of 2008.

Odierno says he bases that prediction on his confidence in the U.S. troops currently in Iraq.

He cautioned that a lot of things can happen between now and next year, and that the decision ultimately would be made by overall U.S. Commander in Iraq General David Patraeus, the secretary of defense, and the presid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