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국제안보과학연구소는 파키스탄이 핵무기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현재 세번째 플루토늄 원자로를 건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안보과학연구소는 22일 지난 5월에 촬영한 위성사진 판독 결과 파키스탄 쿠샤브 원자력기지에서 현재 원자로 건설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연구소는 또한 쿠샤브 원자로 건설과 또 다른 챠슈마 핵시설 공사 재개는 파키스탄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플루토늄 생산을 크게 늘리기로 결정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연구소는 이 두 핵원자로는 유엔의 핵감시기구인 국제원자력기구의 보호를 받지 않는 시설이라고 말했습니다.

타스님 아슬람 파키스탄 정부 대변인은 오늘 이같은 보도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히고, 파키스탄은 핵보유 국가이며, 쿠샤브 원자로가 핵시설이라고 이미 선언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A U.S. security organization says recent satellite images show Pakistan appears to be building a third nuclear plutonium reactor to boost production of atomic bombs.

The Institute of Science for International Security says images taken last month show work progressing at the Khushab nuclear site. It says the images and the resumption of work at another nuclear facility (Chashma) imply that Pakistan has made a decision to significantly increase its production of plutonium for nuclear weapons.

The group said both sites are not safeguarded by the U.N. nuclear watchdog,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Pakistani spokeswoman Tasnim Aslam said today (Friday) the report has no new information, adding that Pakistan is a nuclear state and has declared Khushab a nuclear facility.

But the institute says the developments should be viewed as a sign of an accelerated arms race between India and Pakistan.

It warned the development of new nuclear capability by Pakistan will create greater instability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