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이틀간 워싱턴 인근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 고위관리들 간의 제 4차 안보전략대화가 21일 막을 내렸습니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인권과 한반도 비핵화 등 여러 현안들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두 나라는 앞서 지난 20일 존 니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과 다이빙궈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워싱턴 인근 매릴랜드주의 한적한 휴양지에서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21일 이번 회의가 건설적이고 솔직했다며 양측은 수단 다르푸르내 인도주의 위기상황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보, 그리고 기후변화와 에너지 안보,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 등 다양한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나라는 올해 말 중국에서 5차 회의를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

Senior officials from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ave concluded two days of talks on issues including human rights an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talks began Wednesday and were led by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John Negroponte and China's executive vice foreign minister, Dai Bingguo.

The State Department described the meetings, which were held in Washington and at a rural retreat in (the state of) Maryland, as "constructive and frank."

The State Department says discussions also covered the humanitarian crisis in Darfur, peace and security in northeast Asia, and other topics such as climate change, energy security and combatting the spread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talks were the fourth round of the U.S.-China Senior Dialogue. The State Department says the sides agreed in principle to hold a fifth round of talks later this year i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