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주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군이 오늘(22일) 남부 헬만드주에서 저항세력을 표적으로 공습을 단행했으나 탈레반 전투원들과 함께 여성과 어린이 등 민간인 25명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아프간 치안당국이 밝혔습니다.

헬만드주의 후세인 안디왈 경찰국장은 탈레반 저항세력이 21일 밤 게레식 지구에서 나토군을 공격해 교전이 발생했으며 나토군이 대응과정에서 탈레반에 공습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안디왈 국장은 나토군의 공습으로 여성 9명과 어린이 3명 등 25명이 숨지고 탈레반 전투원 20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나토군 대변인 마이스 스미스 중령은 오늘(22일) 연합군은 민간인 사상자들이 발생했다는 보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탈레반이 폭력을 유발시켰다고 비난했습니다.

*****

An Afghan police chief says 25 civilians, including women and children, have been killed in a NATO airstrike in southern Helmand province.

Provincial police chief Mohammad Hussein Andiwal says Taleban forces staged an attack late Thursday in Gereshk district against NATO forces, sparking clashes and airstrikes. The police chief said among the dead are nine women, three children and 20 suspected Taleban insurgents.

NATO spokesman Lieutenant-Colonel Mike Smith says the alliance is concerned about reports of civilian deaths, but blamed the Taleban, saying militants initiated the violence.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has said NATO and the separate U.S.-led coalition must do more to stop the killing of civilians during military operations against insurgents.

This week, a coalition of Afghan and western aid agencies said 230 civilians have been killed this year alone, caught up in the cross-fire of military operations by international forces in Afghan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