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북한을 이틀째 방문 중입니다. 힐 차관보는 오늘 (22일)까지 평양에 머물면서 북한 고위 관리들과 만나 북 핵 2.13 합의 이행 문제를 중점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금이 힐 차관보가 평양을 방문할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이번 깜짝 방북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21일 힐 차관보가 평양에서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났으며 22일에는 강석주 외무성 제 1부상과 만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숀 맥코맥 대변인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힐 차관보는 북 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북한에 갔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힐 차관보는 북한이 2.13 합의를 가능한 한 빠른 시일내에 이행해야 하고 6자회담을 새로운 탄력으로 다시 열어야 한다는 미국의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그러나 힐 차관보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친서는 전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측에 그같은 요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지금이 힐 차관보가 평양을 방문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2.13 합의 이행의 걸림돌이었던 BDA문제가 거의 해결됐고 6자회담이 BDA문제가 터지기 전 상태로 돌아가고 있는 만큼 지금이 적기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미국은 기존에도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북한과 양자회담을 가진 만큼 이번 방북은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지금은 6자회담에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 당사국들은 현재 북한이 핵 계획 포기라는 전략적 결정을 했는지 여부를 시험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앞으로 더 두고봐야하겠지만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의 검증계획을 위해 국제원자력기구 실무대표단을 초청한 것으로 보아 북한이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앞서 21일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봄부터 잃어버린 시간을 메울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몇개월간 방코 델타 아시아 BDA은행의 북한자금 송금 문제를 이유로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을 미뤄왔습니다. 그러다 BDA문제가 사실상 해결되자 국제원자력기구 실무대표단을 초청하는 등, 합의 이행에 착수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전문가들은 힐 차관보의 방북이 예상보다 빨리 이뤄진데 대해 의아해하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워싱턴에 있는 헨리 L. 스팀슨 센터의 앨런 롬버그 선임연구위원은 일각에서는 북 핵 문제에 좀 더 진전이 있을 때까지 기다렸어야 한다고 주장할수 있겠지만 그래도 힐 차관보의 이번 방북은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힐 차관보는 미국은 북 핵 문제와 관련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했으며 이제는 북한이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는 점을 북측에 분명히 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롬버그 연구원은 그러나 이번 방북은 미국과 북한 모두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힐 차관보가 북한에 갔다는 비난이 일 것이고 이럴 경우, 북 핵 문제가 퇴보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뉴욕의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김명길 차석대사는 21일 미국의 소리방송과 전화통화에서 힐 차관보의 방북과 관련해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대표들이 만나 회담 전반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사는 북한 핵 문제 진전에 따른 미북 관계 개선전망에 대해 “누구나 그렇게 희망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김명길 액트: “누구나 그렇게 희망하고 있는 문제인데, 모르죠 이제, 토의 결과가 나와야지.”

이런 가운데, 외신들은 21일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실무대표단의 방북을 유보시켰다고 보도했습니다. 다음 주 북한을 방문하기로 되어있는 실무대표단이 아직까지 북한 측으로 부터 공식 승인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의 한 대변인은 “북한 방문 일정과 관련해 북한측으로부터 공식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