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이 중국 지도자들과 석유개발과 부채 탕감 등 두 나라간의 쌍무관계를 논의하게 위해 20일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6일간의 중국 방문중 후진타오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자들과 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입니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이라크에서 출발하기 전에 중국이 이라크의 부채를 탕감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양국이 교육과 보건분야 협력에 관한 협정에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탈라바니 대통령은 또한 중국측에 12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의 알-아흐다브유전 개발을 위한 협상 재개를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

Iraqi President Jalal Talabani arrived in Beijing today (Wednesday) for talks with Chinese leaders on bilateral relations, oil cooperation and debt relief.

The Iraqi president is expected to meet with his Chinese counterpart, Hu Jintao, and other government officials during his six-day visit.

Before leaving for China, Mr. Talabani expressed hope that China would write off Iraq's debt.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s that the two sides will sign agreements on cooperation in fields such as education and health.

Mr. Talabani is also expected to ask China to revive a one-point-two billion dollar deal to explore Iraq's al-Ahdab oil field.

The initial deal was signed in 1997 with China National Petroleum, and could be reactivated once a new oil and gas law is approved by the Iraqi parli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