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중재자들은 레바논 군이 나흐르 알-바레드 팔레스타인 난민수용소에 포격을 재개한 가운데 레바논 군 고위 관계자들과 회담했습니다.

레바논 군 정보참모부장 조지 쿠리 장군은 20일 팔레스타인 성직자들을 만나 파타 알-이슬람 무장세력과의 휴전 가능성에 관해 회담을 가졌습니다.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이 휴전협상에는 무장세력들을 무장해제시킨 후에 휴전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습니다.

한편 레바논 군은 트리폴리 인근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 외곽의 무장세력 진지들을 향해 레바논 군이 계속 진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레바논 군의 야포와 전차들은 난민수용소안의 파타 알-이슬람 무장세력 거점들에 대해 포격을 퍼부었습니다.

*****

Palestinian negotiators have met with senior Lebanese military officials as the army resumed its bombardment of Islamist militants inside a Palestinian refugee camp near Tripoli.

Lebanon's military intelligence chief General George Khoury held talks today (Wednesday) with the Palestinian clerics to discuss a possible truce with the Fatah-al-Islam militants.

According to unnamed sources, the deal would include a ceasefire followed by the militants' disarmament.

Meanwhile, the Lebanese army reports that it is making steady advances on the militants' positions on the periphery of the Nahr al-Bared camp. Lebanese artillery and tank barrages pounded suspected Fatah-al-Islam strongholds inside the camp, which the army is barred from entering.

More than one month of fighting at the northern Lebanon camp has killed at least 140 people, including at least 73 soldi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