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일부 여당 의원들은 1937년 난찡대학살 때 일본군이 수십만명의 주민들을 학살했다는 중국측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자민당 소속의 일부 의원들은 19일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난징에서 대학살이 있었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제 2차 세계대전을 연구하는 모임’소속의 이 의원들은 중국 정부가 선전 목적으로 피해자수를 부풀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1937년 난징 대학살 때 일본군에 의해 학살된 중국인이 약 30만명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역사가들은 일본군의 난징 점령 때 살해된 주민수가 15만명 정도라는데 동의하고 있습니다.

*****

Some ruling party lawmakers in Japan are disputing China's claim that Japanese soldiers killed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in Nanking after seizing the eastern Chinese city in 1937.

At a news conference in Tokyo today (Tuesday), members of Prime Minister Shinzo Abe's Liberal Democratic Party said there is no evidence to prove that mass killings occurred in Nanking, which is now called Nanjing.

The group of Japanese lawmakers is studying World War Two issues and argues that Beijing is inflating the death toll for "propaganda" purposes.

China says about 300-thousand civilians were killed by Japanese troops. Historians generally agree that at least 150-thousand were killed during the occupation of the city.

Japanese lawmakers say the fact that the League of Nations voted down a Chinese resolution to condemn Japan in 1938 supports their position. The 1938 resolution said Japanese soldiers slaughtered 20-thousand Chinese in Nank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