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18일 성명을 통해  6월 마지막 주에 사찰단을 북한에 파견해 영변 원자로의 폐쇄, 봉인 절차의 감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북한은 몇 주 안에 영변 원자로를 폐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18일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단 초청과 관련해 중국 측과 협의하고 있는 베이징에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북한의 한  관리는 러시아의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회견에서 북한은 7월 후반에 영변 원자로를 봉인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방코델타아시아, BDA은행의 북한 자금 이체 문제가 해결되자 지난 16일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을 초청한다고 밝혀 오랫동안 교착상태에 빠진 북 핵 6자회담에 돌파구가 마련됐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nuclear watchdog agency says it will send a team of inspectors to North Korea next week to discuss monitoring the shutdown of the country's nuclear reactor at Yongbyon.

The announcement was made by the Vienna-based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today (Monday) -- two days after Pyongyang invited the inspectors.

The agency said its team would visit North Korea the week of June 25th.

The chief U.S. negotiator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says Pyongyang could shut down the reactor in a matter of week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spoke today (Monday) in Beijing. And a North Korean official told Russia's Interfax news agency Pyongyang plans to shut down the reactor in the second half of July.

South Korea, the U.S., China, Japan and Russia have promised North Korea diplomatic incentives and fuel aid in exchange for its nuclear disarmament.